※ [42~43] 다음을 읽고 물음에 답하십시오. (각 2점)


           어머니와 아버지가 프랜차이즈 빵집을 연다고 했을 때, 주영은 언젠가는
두 사람이 자기를 가게로 부를 것임을 알았다. 그러나 여름에 있을 지방직
9급 시험일까지는 기다려 줄 줄 알았다. (중략)
         실제로 벌어진 일은 그런 예상과는 전혀 달랐다. 부모님이 주영에게
빵집으로 나와 일하라는 말을 한 것은 가게 문을 정식으로 연 당일 오후
였다. 어머니는 주영에게 전화를 걸어 이렇게 말했다.
         네가 우리 가족 맞냐?
        그러고는 바로 전화를 끊어 버렸다. (중략)
        매장은 사람들로 북적였다. 개장 기념으로 식빵을 반값에 팔고, 어떤
제품을 사든지 아메리카노를 한 잔 무료로 제공하는 행사를 벌이는 중이
었다.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나온 지원 인력들이 손님을 맞고 질문에 답변
하고 카드를 받고 계산을 했다. 아버지와 어머니는 하인들처럼 겁먹은
눈으로 예, 예, 굽실거리며 지원 인력들의 지시에 따랐다.
           주영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카드 결제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다. 빵에는
바코드가 없었다. 제품이 어느 카테고리에 속하는지, 이름이 뭔지를 전부
외워야 단말기에 가격을 입력할 수 있었다. 아버지는 단말기 옆에서 빵을
봉투에 담으며 로프, 캉파뉴, 치아바타, 푸가스 같은 낯선 이름들을 외우려
애썼다.

 

Câu 1.

밑줄 친 부분에 나타난 ‘어머니’의 심정으로 알맞은 것을 고르십시오.


Câu 2.

위 글의 내용과 같은 것을 고르십시오.